선류산장소식

  산장에서
  비오는아침
  


기다리던 단비가 내리는
아침입니다

간밤에 나온 씁쓸한 뉴스 한줄을 읽습니다

-세상은 당장 벌을 주지 않는다
하지만 시간은 당신의 잘못을 용서하지 않는다
는 어느 작가님의 말이 떠올랐습니다-

훗날 절대로 용서받지 못할 일이 발생하지
않도록 나의삶을 수시로 체크 해봐야 할
것도 잊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

-산골의 비오는날입니다
노릇노릇 찌짐이가  나그네님을
반길것 같습니다-

[인쇄하기] 2020-07-10 07:02:19

이름 : 비밀번호 :   


     
  
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295개 - 현재 3/20 쪽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264 산골에서 2020-07-21 92
263 산장지기 2020-07-19 111
262 산장지기 2020-07-18 116
261 산장지기 2020-07-17 105
260 산골에서 2020-07-16 126
259 산골에서 2020-07-15 101
258 윤동주 2020-07-14 140
산장에서 2020-07-10 114
256 산장에서 2020-07-08 122
255 산장에서 2020-07-06 131
254 산장에서 2020-07-03 132
253 오광수 2020-07-02 121
252 산장지기 2020-07-01 78
251 산장에서 2020-06-30 81
250 산골에서 2019-11-20 200
  [1] [2] 3 [4] [5] [6] [7]